맞춤정보변경

닫기

대륙선택

국가선택

업종정보선택

상단의 원하는 정보검색 유형을 우선 선택하세요.

  • 인쇄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단축URL

해외시장뉴스

식품 로스를 줄이려는 다양한 방안

  • 조회수   45
  • 2018-12-06
대륙 아시아 국가 일본
업종 농림수산물,서비스 품목 전체
태그 일본, 아시아

[식품 로스를 줄이려는 다양한 방안]

- 집에서는 보온 조리, 기업은 유통 기한 재검토 -

 

 아직 먹을 수 있는 식재료가 버려지는 '식품 로스'. 그 감축을 위한 노력이 확산되고 있다. 가정에서는 보온병으로 재료를 낭비하지 않는 조리법이 공개되고, 기업은 유통 기한의 표시를 재검토하여 식품 폐기를 줄이는 대책이 진행되고 있다.

 

 10월 말, '베타 홈 요리 교실(도쿄도 시부야 구)'에서, 요리 연구가 노가미 씨가 '배추와 돼지고기의 당면 조림'을 조리해, 써모스의 보온병에 막 나온 요리를 부었다.

 

 보온병은, 작은 밀폐 구조의 용기에 보온하면서 재료에 열을 가하는 "보온 조리"가 가능하다. 서서히 열이 전해지면서, 채소는 껍질을 벗기지 않아도 부드러워지기 때문에 버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여지가 늘어난다. 조리 시간은 짧고, 따뜻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남는 식재료는 이렇게 적습니다." 노가미 씨가 손바닥에 전부 들어가는 남은 야채 쓰레기를 보여주자, 참가자로부터 놀라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식품 로스가 일어나는 것은 팔다 남거나 먹다 남은 것 등 유통 과정뿐만 아니다. '푸드 샐비지'의 히라이 타쿠미 대표이사는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를 사전에 확인하고 필요한 만큼 구매하거나, 식재료를 전부 다 사용하는 등, 가정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지적한다.

 

 식품 업체가 유통 기한 표시를 재검토하는 등, 기업의 대책도 진행되고 있다. 아지노모토는 지난해 2월부터 약 1년 반에 걸쳐, 유통 기간이 1년 이상인 컵 스프 등 176개 품목에 대해 유통 기간을 연장하는 것과 동시에, 유통 기한의 표시를 "연월일"에서 "월일"로 변경했다. 표시되는 달의 말일까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것을 보증하는 것으로, 기한이 가까워지면 매장에서 제품을 빠르게 철수하는 움직임이 줄어, 식품 폐기의 감소로 이어진다.

 

 기업에 있어서도, 점포나 창고에서의 관리 비용이 줄고, 보관 공간도 작게 할 수 있다. 납품 기한 등의 재검토가 필요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제조업체와 유통업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출처: http://www.sankeibiz.jp/business/news/181129/bsd1811290500001-n1.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