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정보변경

닫기

대륙선택

국가선택

업종정보선택

상단의 원하는 정보검색 유형을 우선 선택하세요.

  • 인쇄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단축URL

해외시장뉴스

고급차 수출의 존재감 증가! SUV의 인기

  • 조회수   160
  • 2018-06-11
대륙 아시아 국가 일본
업종 전체 품목 전체
태그

[고급차 수출의 존재감 증가! SUV의 인기]

 

   수출되는 자동차에서 마진이 큰 고급차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미국을 중심으로 단가가 높은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 배경이다. 환율에 따라 가격 인하에 의한 저가격 경쟁에 빠지기 쉬운 소형차의 수출을 억제하고, 수익에 악영향을 최대한 줄이려는 자동차 메이커의 목적도 보인다.

 

 일본 은행의 통계 데이터를 바탕으로 환율의 영향을 제외한 20001~3분기의 수출 자동차의 부가가치를 100으로 환산하면 리먼 쇼크 직후인 20093월기의 부가가치는 106.8이었다. 하지만 최근 20183월기에는 41포인트 상승한 147.8까지 확대되었다.

 

 자동차의 가치는 제품의 성능이나 디자인 등 종합적인 가치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클수록 고급차로 분류되어 가격이 오른다.

 

 자동차 메이커가 수출하는 차종은 최근 10년 동안 탈바꿈했다. SUBARU(스바루)2007년도에 소형차인 인프레사의 수출이 가장 많았지만, 2017년도는 포레스타‘SUBARU XV’ 등의 SUV가 상위에 올랐다.

 

 마쓰다의 수출 차종은 주력 세단 아텐자등에서 SUV‘CX-5’로 전환되었다. 도요타도 최근 소형차부터 SUV와 고급 브랜드 렉서스등 고급차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다.

 

 , 트럼프 행정부는 자동차의 수입제한을 검토 중이다. 향후 높은 관세가 부과되게 되면, 일본에서의 수출에 있어서는 큰 타격이다. 각사의 해외 전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지만, 미쓰비시 UFJ 모건 스탠리 증권의 스기모토 코이치 수석 애널리스트는 지금은 정책의 실효성을 끝까지 지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출처 : http://www.sankeibiz.jp/business/news/180609/bsa1806090500004-n1.htm